액세서리 구매가이드

[겨울] 습도관리.쉽게 해보자 (기타가 건조할 때 생기는 현상)
글쓴이 : 때근 날짜 : 2015-07-08 (수) 10:26조회 : 2603



이런 기타를 혹시 보셨나요? 상판이 좍~ 갈라진 기타입니다.

떨어뜨려서 생긴것이 아니고 습도관리가 되지 않아서 생긴 크랙입니다.


다시말해, 그냥 놔뒀는데 생겼다는 뜻입니다.

무섭습니다. 그냥 놔두기만 했는데 기타가 금이 갑니다. ㄷㄷㄷ


왜 그냥 놔두기만 했는데 이렇게 되는걸까요?

간단한 이유는 이렇습니다.

습도가 굉장히 낮은 곳에서 장기간 방치되어 있으면 나무에서 습기가 싹~ 빠져나가 버리는데

이상태에서 계속 건조가 진행되면 목재가 수축을 하게 되는데 수축을 하면서 가장 힘을 많이 받고 있는 접합부분 위주로 갈라지게 됩니다.


많은 분들이 특히 탑솔리드급 이상의 기타는 관리를 해줘야 한다는 것은 아시지만 실제로 관리를 하시는 분은 그렇게 많지 않죠.


왜 관리를 하지 않으시는 걸까요?


1.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모른다.


사실 관리라는 것이 그렇게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사람이 생활하기 좋은 정도로만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시면 되는 건데요

그 “사람이 생활하기 좋은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를 알기가 쉽지는 않죠.

그래서 온습도계를 사용하게 됩니다.





위의 두 제품은 정밀 온습도계입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저렴한 온습도계보다 훨씬 더 정확한 녀석들이죠


왼쪽은 플래닛 웨이브 제품이고 오른쪽은 캘리버3 인데 습도가 거의 비슷하게 나오는군요^^

통이 사무실도 많이 건조한 편인데 최대한 습도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답니다~


온습도계는 기본적으로 온도와 습도, 그리고 보관하는 곳의 최대 습도와 최저 습도를 알려주기 때문에 내 기타가 평소에 어떤 컨디션으로 보관되고 있는지를 쉽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이 녀석들이 있으면 실제 온도와 습도의 수치를 눈으로 보면서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아주 쉽게 관리할 수 있어요.


 

2. 관리가 귀찮다.


온도와 습도를 알게 되었으면 실제적인 관리를 해야 하는데요

물론 건조할 때는 가습기를 틀어주면 되고, 습할때는 제습기를 틀어주면되죠

하지만 가습기와 제습기가 없는 경우에는 악기용 습도관리 용품을 구매하면 보다 저렴하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

특히 요즘에는 습도공급과 제거가 한번에 되는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있어서 아주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어요




습도관리 용품들을 자세히 살펴보자!


그렇다면 기타를 안전하게 지켜주는 제품들을 알아봅시다.

홀마스터





위의 사진은 홀마스터의 모습입니다.

생긴 것은 카이저 댐핏과 크게 다를 것이 없는데 기능이 하나 더 추가되었어요.

플래닛 웨이브의 모델과 마찬가지로 여름에도 관리를 할 수 있게 스펀지를 교체할 수 있는데요.

기존의 카이저 댐핏은 교체하기 힘들었던 부분을 쉽게 교체할 수 있도록 제작을 한 것이 특징입니다.

그래서 여름에도 습도를 제거할 수 있는거죠~^^



요즘에는 이렇게 기타 관리용품이 잘 나와있는데요

왜 관리를 해야하는지 아시는 분들도 관리가 쉽지 않다고 말씀하시는 이유중에 가장 큰 것은 바로 “귀차니즘”입니다.

저도 예전에는 습도관리를 해야하는 것을 알면서도 매일매일 체크하고 관리하는 것이 귀찮아서 기타를 그냥 방치했던 적이 있습니다.

저는 다른 이유들보다도 귀차니즘이 기타관리의 가장 큰 적이라고 생각해요~

 


관리를 쉽게 해보자!


창고에 쳐박아 두지 말자. 


기타를 장기간 연주하지 않는 경우에 창고에 넣은 채로 보관을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창고에 넣어 둔다는 것은 사실 관리를 안한다는 것과 마찬가지 입니다.

온도의 변화와 습도의 변화에 무방비로 놓여지게 되는거죠.

이 상태에서 오랫동안 기타를 놔두게 되면 바디가 부풀어 오르거나 넥이휘거나 해서 기타를 연주하기 어려운 상태가 됩니다.


다른 경우에 기타를 자동차의 트렁크에 놓고 다니시는 분들이 있으신데요.

트렁크에는 절대 넣어두시면 안됩니다.

특히 겨울이나 여름에는 온도의 변화가 큰데 이때 트렁크안에 기타를 두면 목재가 뒤틀릴수 있어요


기타를 외부 환경과 격리시키자.


보통의 경우 기타를 보관하실 때 그냥 방에 놓고 쓰시는 경우가 있는데요

방에 놓고 보관을 하시면 기타를 언제든지 연주할 수 있다는 장점때문에 이렇게 보관을 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습도관리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방에 놔두는 것은 습도가 민감하게 변하는 상태에 그냥 노출이 되는 건데요

이럴 때는 외부의 환경과 격리를 시켜주어야 합니다.


그 방법중에 하나가 케이스 안에 보관하는 것인데요.

소프트케이스보다는 폼케이스, 폼케이스보다는 하드케이스가 외부의 습도에 영향을 덜 받습니다.

그래서 외부 습도와 차단시키길 원하실 때는 하드케이스안에 두고 보관하시면 좀 더 작은 공간에서만 습도관리를 하면 되기 때문에 관리하기가 훨씬 쉬어집니다.


물론 케이스 안에 보관하실 때는 케이스안의 습도를 정확히 측정하셔야 하는 것은 필수입니다~


안쓸땐 이렇게


기타를 연주하다 보면 장기간 기타를 연주하지 않게되는 시기가 오게 되는데 그럴때에도 기타를 잘 관리해야 합니다.

매일 연주를 해주신다면 크게 염려될 게 없는 부분이지만 며칠씩 집을 비우게 되는 경우에는 조금 다른 관리가 필요하죠


보통의 경우 케이스에 넣고 보관을 하면 습도 변화의 폭이 그리 크지는 않기 때문에 한번 관리용품을 넣어두시면 어느정도의 습도관리는 됩니다.


그리고 정튜닝을 하는 것 보다는 헤드머신을 한바퀴나 반바퀴 정도 풀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장기간 연주를 하지 않으면 넥이 조금씩 휘어질 수 있어요


물론 군대에 가거나 외국에 나가게 되서 아주 장기간 기타를 연주하지 못하는 경우에도 헤드머신을 조금 풀어주시는 게 좋고, 습도관리는 아무래도 할 수 없으니까 주위분들에게 부탁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기타를 되도록 자주 쳐주자.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역시 기타를 자주 쳐주는 것만큼 관리가 잘 되는 것은 없습니다.

자주 연주를 한다는 것은 그만큼 자주 기타의 상태를 확인 할 수 있다는 것이고, 또한 연주를 자주하면 솔리드 기타의 경우 에이징이 되기 때문에 기타 자체의 컨디션 뿐만아니라 사운드가 좋아지는 효과를 볼 수도 있습니다.^^




모든 기타는 습도관리를 해줘야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심지어 합판기타라 해도 관리를 해주시면 좋아요

합판기타는 목재의 특성상 습도에 강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래도 나무이기 때문에 습도관리를 해주면 더 좋은 컨디션으로 연주를 할 수 있습니다.


위에 소개해 드린 제품들 말고도 방법으로도 충분히 습도 관리를 할 수 있으니 기타관리 잘하셔서 기타 상판이 깨지는 불상사가 없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첨부파일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KAKAO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