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세서리 구매가이드

연주를 편하고 정확하게 하고 싶다면?
글쓴이 : 석구 날짜 : 2013-06-13 (목) 11:33조회 : 4856

클래식기타는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지금 편의상 통기타라 부르는 스틸스트링이 장착된 기타보다도 더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지요. 현재 클래식기타에는 나일론줄을 장착해서 사용하지만 초기에는 양의 창자 등을 이용해서 만들었다고 하네요. (삼천포로...ㅋㅋ) 

아무튼지간에! 원래 초기의 발판은 클래식기타 연주를 위해 나타났습니다. 통기타와는 다르게 클래식기타 연주는 왼쪽 허벅지 위에 올리고, 기타를 더 높게 세워서 연주합니다. 이는 멜로디 연주를 주로하기 때문에 지판을 더 정확히 운지하기 위함이며, 그래서 위 이미지와 같은 형태로 클래식기타를 연주합니다. 발판이 없으면 연주가 불편해지죠.

그래서 발판은 사실 클래식기타가 아닌 스틸스트링기타하고는 연관이 잘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일반적인 어쿠스틱기타는 스트럼 위주의 연주를 하며, 스탠딩 연주를 할 때는 스트랩으로 어깨에 메고 연주하기 때문에 발판의 필요성을 잘 느끼지 못하죠. 그런데도 발판은 찾으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그 이유는 바로 핑거스타일에 많이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이렇듯 일반적으로 핑거스타일 연주는 앉아서 합니다. 클래식연주와 비슷하게 말이죠. 그런데 그냥 발판없이 허벅지 위에만 올리면 연주가 살짝 불편해요. 높이가 낮아서 정확하고 세밀한 멜로디 연주가 어려워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발판을 사용하게 됩니다. 

발판을 사용하게 되면 내가 연주하기 편한 높이에서 연주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에 더 편하게 연주할 수 있게됩니다. 내가 연주가 편하다는건 곧 정확하게 연주가 가능하다는 이야기이죠.

꼭 발판이 아니더라도 무언가 나에게 적당한 높이를 제공하는 그 어떤걸 사용하셔도 상관은 없지만, 기타 연주용으로 나오는 발판의 장점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1. 높이 조절이 가능하다.
2. 접으면 상당히 얇야져서 어디든 가지고 다니기 좋다.
3. 간지난다. (웬 X드립..ㅋㅋ)


발판은 크게 나무발판, 쇠발판이 있지만 기본적인 형태는 동일하게 생겼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전체적인 느낌은 나무발판이 좋습니다. 뭐랄까 통기타의 나무의 느낌과 잘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죠. 두 형태 모두 튼튼한 편이지만, 좀 더 딱딱한 느낌은 나무발판이 좋은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더 두꺼워서 견고한 느낌이 납니다.

발판 밑면에는 홈이 있어 어느 홈에 끼우느냐에 따라 높이조절이 가능하고, 홈에 끼우지 않고 접으면 얇아지는 형태를 가지고 있죠. 그래서 기타케이스에 부담없이 가지고 다닐 수 있고, 언제 어디서든 연주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발판은 연주를 더욱 정확하고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사실! 기억하세요~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첨부파일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KAKAO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