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

시그마 기타의 프렛 레벨링 작업 (+영상)


글쓴이 : 석구 날짜 : 2018-02-05 (월) 12:38 조회 : 1142




안녕하세요. 통기타이야기의 찰스입니다.


이번 글은.. 흔치 않게, 작업을 맡기신 손님이 직접 자신의 기타 작업에 대한 포스팅을 요청하신.. 내용입니다. ㅋㅋ

어떻게 작업이 진행되는건지 알고 싶으시다고 해서, 작업하며 사진을 남겼습니다.




시그마 기타입니다! 헤드 무늬목이 마다가스카 로즈우드 같아보이네요.




라벨로 봐선 마다가스카가 맞나봅니다. ㅎㅎ




기타를 맡겨주신 원인입니다. 기타 만든지 어느정도 되면, 이렇게 프렛의 양쪽 끝이 뜨는 경우가 꽤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가끔 1번줄이 저 틈새에 끼어버리기도 하고요.. 가끔은 프렛 밑이 비어서 지판으로 제대로 진동이 전달되지 않는건지, 좀 뮤트 된 것 같은 멍한 소리를 내기도 합니다. 그리고 가장 큰 문제는.. 프렛 간의 높이가 맞지 않을 수 있게 되지요.




작업을 위해 준비를 합니다. 시체에 수건 덮은 것 같..




프렛 홈이 헐거워져서, 프렛을 눌러봤자 제대로 박혀있지 않고 다시 튀어오를 가능성이 아주 높으므로, 접착제를 흘려 넣어서 홈을 굳혀줘야 합니다. 그리고 프렛을 때리면 사방으로 접착제가 튀어서 바디에 묻을 확률이 크기 때문에 최대한 가린 거랍니다. ㅋㅋ




일단 가운데 부분은 웬만하면 잘 들어가므로 먼저 혼내줍니다.




이렇게 접착제를 넣어가며, 떠오르는 곳이 없게 프렛을 때려박습니다. 끝에만 넣어도 가운데까지 잘 흘러들어갑니다. 홈을 충분히 메꾸기 위해선 꽤 많은 양이 들어가거든요. ㅎㅎ




이제 접착제의 흔적 제거를 도와줄 저의 칼들입니다.




벗겨내고,




잘라내고.. 반복합니다. ㅠㅠ




자 이제 프렛을 움직이지 않게 잘 고정했으니 윗면의 높이를 맞출 순서죠. 먼저 프렛이 아닌 지판을 일자로 모양을 조정합니다. 예전에도 소개해드린 공구죠. 프렛을 건너뛰어 지판의 모양을 측정하는 자 입니다. ㅋㅋ




줄이 걸리는 부분마다, 높이가 잘 맞는지 일단 봅니다.




6번줄 쪽도 보고..




그리고, 지판의 곡률과 같은 블럭을 사용해서 프렛을 레벨링 합니다. 밑면이 곡률 가공이 되어있고.. 안보이지만 그 면에 제가 사포를 붙여놨습니다. ㅎㅎ




프렛은 모양이 동그랗게 나와서, 줄과의 접점이 아주 좁아야 깔끔하게 소리가 납니다. 그러나 위 사진처럼 레벨링을 하고 나면 프렛 윗면이 편평하게 깎이게 되므로, 파일을 이용하여 다시 동그랗게 가공을 해 줍니다.




그리고 드레싱 들어가기 전에.. 아까 접착제 제거한 곳을 다시 한번 부드러운 수세미로 다듬습니다.




그리고! 가장 힘든.. 드레싱입니다. 거친 사포에서 고운 수세미까지, 차례로 계속 반복하며 프렛 표면을 매끈하게 다듬습니다. 저는 보통 4단계로 바꿔가며 작업을 합니다. (헉헉..)




이제 모양이 다 다듬어졌군요.. 기름칠 하고 세팅을 하면 되겠습니다.




시그마 유저답게 마틴 줄을 선택하셨습니다. ㅋㅋ




이렇게 줄을 걸고, 세팅을 손보고 나면 이번 작업도 완료!



작업 후에 찾아가실때.. 원래 버징 나는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연주할때마다 계속 거슬렸었다고 하시더군요. 그 부분이 소리가 잘 난다고 좋아하셔서 다행스러웠습니다. ^^;;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첨부파일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1  2  3  4  5  6  7  
KAKAO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