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통기타 > 통기타 브랜드 > 시그마
시그마

JM-SG45+

엘릭서 3팩 추가증정
무료배송
제조사: 시그마, 원산지: 중국

카드 결제시 에러가 날 경우

쿠폰 + 포인트를 사용하여 카드 결제중 에러가 나면 마이페이지로 들어가셔서 주문된 상품을 재결제 하여 주문을 완료할 수 있습니다.
시그마

JM-SG45+

엘릭서 3팩 추가증정
제조사: 시그마, 원산지: 중국

추가 선택사항


수량


무료배송

가격

포인트 적립
품절상품예약
아이디
핸드폰
수량
바로구매 장바구니
 
좀 더 자세히 설명해 드릴게요~

상품설명







그 동안은 시그마(Sigma) 기타는 마틴(Martin) 기타의 디자인과 성향을 본따서 만들어진 좀 더 낮은 등급의

기타라는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실제로도, 말씀드렸던대로의 컨셉의 모델들이 지금의 시그마의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된 주력 모델이었고요.


하지만 거기에 더해, 최근의 시그마는 약간 다른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다른 유명 브랜드인 깁슨(Gibson)과

심지어는 테일러(Taylor) 기타와 비슷한 느낌의 기타들까지도 개발, 판매에 나섰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기타는 그 추세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모델, 시그마 기타 JM-SG45+ 라는 모델입니다.







정면 모습입니다. 통기타에 대해 지식이 좀 있는 분이라면, 단번에 알아보실 수 있을 겁니다. 네, 이 기타는

깁슨 사의 유명 모델, J-45의 디자인 입니다. 시트카 스프루스(Sitka Spruce) 상판에, J-45와 같은 타바코 선버스트

(Tobacco Sunburst, TS) 색상을 하고 있죠. 픽가드(Pickguard) 모양도 같은 디자인입니다. ㅎㅎ










후판은 J-45와 같이 마호가니(Mahogany)로 표기가 되어있습니다. 다른점은.. 이 기타는 탑 솔리드(Top solid) 기타라

측후판은 합판입니다. 상판이나 후판이나, 전체적으로 어두운 톤의 색상입니다.










어두운 색의 유광 모델이라, 반사되지 않게 사진을 찍을수가 없었습니다. ㅠㅠ

통 안에 작년부터 바뀌기 시작한 시그마의 새 라벨이 보이네요. 상판의 모양을 봤을때 깁슨 J-45와 다른 점은

브리지 디자인 정도입니다. 작년 CITES 조약 이후로, 시그마에서는 대부분의 모델의 지판과 브리지(Bridge)는

마이카르타(Micarta) 재질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그 브리지에 본 새들(Bone saddle)이 꽂혀 있네요. 브리지 핀은

검정색 점이 찍힌 플라스틱 재질입니다.









이 사진에선 카메라와 삼각대가 더 잘 보이는군요.. ㅎㅎ

여튼 이 바디 모양 역시 깁슨 J-45 모양 그대로 인데요, 일반적으로 흔히 보던 드레드넛(Dreadnought)과는 약간 다릅니다.

넥 방향의 바디 윗부분이, 꺾인 각도가 일반 드레드넛과 달라서 이런 바디를 슬로프 숄더(Slope shoulder) 드레드넛, 혹은

라운드(Round) 숄더 드레드넛이라고 부릅니다.










역시, 작년부터 바뀌기 시작한 시그마의 새로운 헤드 로고 입니다. 작년까지는 아주 마틴 기타 같은 글씨체와

디자인이었는데요, 시그마 기호와 좀더 큼직한 문자로 바뀌었네요.

밑에 보이는 너트(Nut)도 아까 브리지에 꽂혀있던 새들과 마찬가지로 본 재질입니다. 그리고, 지판 폭이

44.5mm 입니다. 인치(inch) 단위를 쓰는 북미 쪽에서 1 3/4(1.75)인치로 표기하는 길이인데, 깁슨 J-45의 1.725인치

보다 아주 조금 넓습니다. ㅎㅎ


그리고 헤드쪽은 J-45와 느낌이 상당히 다른데, 헤드머신이 아예 다릅니다. 시그마에는 약간은 녹슨것 같은

느낌을 주는 색상의 오픈캡(open cap) 헤드머신 입니다.  J-45에는 일반적인 그로버(Grover) 사의 은색 헤드머신이

장착되어 있죠. 시그마의 이 헤드머신도 그로버 사의 제품이긴 합니다. ㅎㅎ









약간 녹슨것 같은 느낌의 색상이라고 말씀드렸던 헤드머신 입니다. 영어 표현으로 이런 처리상태를 앤틱 피니쉬(Antique finish)라고도 하죠. 그리고 헤드머신의 손잡이는 그냥 흰색 플라스틱이 아니라 아이보로이드(Ivoroid)라는 재질입니다.

예전에 상아(Ivory)의 사용이 금지되면서, 미국에서 상아의 대체품에 대한 공모전을 열어서 1위를 수상한 것이 바로 이

아이보로이드라고 합니다.










역시 말씀드렸던 마이카르타 지판의 모습입니다. 지판 인레이(Inlay)는 간단하게 도트(dot) 스타일입니다.









마이카르타 재질의 브리지와, 본 새들, 그리고 흰 플라스틱 브리지핀 입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누가 보아도 J-45의 카피모델이구나 하고 한번에 알아볼만한 디자인입니다. ㅎㅎ

말씀해드린 세부 스펙 중에, 눈으로 확인하기 가장 어려운 차이는 역시 피니쉬 원료의 차이겠죠. J-45는

마틴 기타에서도 쓰는 라커 피니쉬 종류인 나이트로셀룰로우스(Nitrocellulose) 고, 이 시그마 JM-SG45+

모델에는 UV 피니쉬가 칠해져 있습니다.









후면 사진을 마지막으로, 시그마의 JM-SG45+ 모델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제가 이 기타를 보면서, 소리를 들어보면서

느끼는 점은.. '잘 만든 카피모델이다' 라는 것입니다. 한편으로는 이렇게까지 해도 되나.. 싶은 느낌도 좀 있긴 하네요. ㅎㅎ


측후판은 합판이긴 하지만, 스케일도 그렇고 기본적으로 깁슨 J-45의 구성을 그대로 가져온 부분이 많은 덕분인지,

들어보면서 약간 '이것 봐라?'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비슷한 느낌을 가진 것 같습니다.


사운드 샘플에서 확인해 보시고, 통기타이야기 매장에서 직접 들어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



상세스펙

[설명열기/닫기]
사양
탑솔리드
바디는 크게 상판, 후판, 측판으로 나눌 수 있는데 탑솔리드는 상판이 원목(단판)으로 된 기타입니다. 기타는 상판이 사운드의 80~90%를 담당하며, 탑솔리드면 꽤나 좋은 소리를 가진 기타라고 할 수 있죠.

솔리드의 특징은 음량이 크고 선명하며, 서스테인과 원달성이 좋습니다. 또한 연주할수록 길들여져 음색이 더욱 좋아지구요. 에이징이 된다는 거지요~ 단점은 습기나 건조에 비교적 약하다는 것으로 관리가 잘 되어야합니다^^
픽업
피쉬맨 소니톤
사운드홀에 내장장착되는 피쉬맨의 엔트리급 픽업입니다.
컷어웨이
노컷바디
노컷바디의 특징은 통의 울림을 더 극대화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컷어웨이처럼 잘려 있지 않아 통의 울림을 다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역시 하이포지션 운지에는 어려움이 있어요~
상판재질
시트카 스프루스
시트카 스프루스는 북미산 스프루스에요. 목재의 단단한 특성 때문에 2차대전 때 비행기 제조에 사용된 적도 있어요. 맑은 사운드와 밸런스가 좋아서 스트럼과 핑거스타일 모두에 어울리는 것이 장점이죠. 맑고 좋은 공명을 가지고 있고 시원하고 균형잡힌 사운드가 납니다
측후판재질
마호가니
마호가니는 깨끗하고 밝고 따뜻한 음색을 묵직하고 우렁차게 들려줘요^^ 또한 울림이 크고 맑고 고운 고음을 내며, 매끈한 무늬에 튼튼하고 강한 목재로 약간 무거운 편입니다.
마호가니는 무엇보다 따뜻하고 묵직한 톤이 매력적이죠~
바디타입
라운드 숄더 드레드넛
슬로프숄더 혹은 라운드 숄더로 불리며 기타 상판의 윗부분을 둥글게 만든 라운드 숄더 드레드넛은 드레드넛의 울림 그대로 느끼면서 보다 편한 연주감을 갖고있는 바디입니다.
마감
유광
일반적으로 유광은 단단하면서도 힘찬 울림, 명료한 음색이 특징입니다.
그리고 무광에 비해 때가 잘 타지 않는다는 점에서 비교적 관리가 편하기도 하지요^^ 대부분의 기타들이 유광처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판
Micarta
합성수지로 만들어진 재질로, 단단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너트&새들
일반 본
소의 뼈로 제작된, 사운드가 단단한 본으로 만들었습니다.
너트 폭
44.5mm
너트폭이 44.5mm이기 때문에 좀 더 편안하게 핑거스타일을 연주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고객분들의 사용기 입니다.
※ 구매후기는 '구매후기 게시판'에서 작성해 주세요.
 

JM-SG45+ 질문

통기타이야기는 다릅니다.

KAKAO 맨위로